환자단체연합회, 치료 중 성추행 막을 제도 마련 촉구

  • 방송일자
    2016-07-18

치료 중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한의사에게 항소심에서 일부 유죄가 나왔다는 지난 14일 MBC강원영동 보도와 관련해 한국환자단체연합회가 성명을 내고 진료 중 성추행을 막기 위한 제도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VCR▶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2심 재판부가 일부 유죄를 인정한 건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민감한 부위를 진료할 때 환자와 보호자에게 사전에 고지하고, 간호사를 동석시키는 등 성범죄를 막기 위한 제도가 국내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연합회는, 국회는 '진료 과정 중 성추행 방지법'을 제정하고 의사협회와 한의사협회는 가이드라인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