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주먹구구식 개발계획, 시간비용 허비

  • 방송일자
    2016-09-16
◀ANC▶
동해시가 생태하천으로 정비한 전천변에
지난해부터 관광· 놀이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을 계획했다가 갑자기 중단했습니다.

관련 규정을 검토하지 않고 거창한 계획을 수립했다가 예산과 행정력을 낭비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지난 2011년부터 총 142억 원을 들여 생태하천으로 조성한 동해시 전천입니다.

제방과 석축을 쌓고 하천을 따라 8.5km의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를 만들어 시민들이 휴식공간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s/u)전천 종합개발사업과 연계해 동해시는
이 일대에 관광 놀이 시설을 조성해 당초 올하반기부터 운영할 계획이었습니다.

전천 관광클러스터 구축이란 이름의 개발사업은
자체 사업타당성과 비용분석까지 거쳐 총 23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었지만, 올해초 실시설계를 하다 돌연 중단됐습니다.

카트체험장이나 놀이기구 등의 고정시설물이 하천기능을 저해하기 때문에
관련법이 이를 금지하고 있고,
사업성도 부족하다는 게 설계과정에서 밝혀졌습니다.

◀INT▶
김선옥 관광진흥 담당(동해시 관광과):"당초 계획이 사업성이 부족했다.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수정할 계획이다."

동해시는 설계작업을 중단시키고 나서야
계획한 시설물의 선호도 조사와
다른 시군의 하천 유원지 조성사례를 견학하는 등 뒤늦게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사업비는 9억 5천 만원으로 대폭 줄일 계획이지만, 당초 계약한 설계용역비 7천 만원은 얼마나 돌려 받을지 불투명합니다.

◀INT▶
최석찬 시의원(동해시의회):"사전에 치밀한 검토가 아쉽다."

사전에 충분한 검토없이 주먹구구식으로
개발계획을 수립해 행정력과 비용를
허비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MBC 김형호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