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기간 강릉 숙박요금 요동

  • 방송일자
    2017-04-21
동계올림픽 기간 강릉지역 숙박요금이
요동칠 분위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END▶
강릉시에 따르면 대규모 호텔이나
미디어촌, 선수촌 등의 아파트는
국제올림픽 위원회나 대회 관계자들에게 배정돼
일반인들은 모텔 등을 이용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교동 택지의 모텔이
동계올림픽 기간 단체 계약으로
지난해 방당 하루 최대 40만 원 가량 계약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실제 경포 등의 모텔에서는
하루 20~30만 원 가량 받으며
예약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과연 일반인이 그만한 가격을 지불하며
올림픽을 관람하겠느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