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검다리 연휴 도내 고속도로 정체 극심-토도

  • 방송일자
    2017-08-12
광복절까지 이어지는 징검다리
연휴 첫날인 오늘 도내 고속도로는
나들이 차량으로 극심한 지정체가 빚어졌습니다.

영동고속도로는
강릉방향으로 횡성휴게소에서 둔내터널,
봉평터널과 진부까지 차들이 가다서기를
반복했고,

서울-양양 고속도로는
양양방향으로 화촌, 내촌과 상남 구간이
오후에는 서울방향 강촌 부근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했습니다.

도로공사 강원본부는 평소 주말 보다
10만 대 이상 많은 78만 대의 차량이
도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