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북미정상회담 성공, 강원 대북사업 청신호

  • 방송일자
    2018-06-12
◀ANC▶
남)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강원도의 대북 사업에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여) 강원도는 대북 관련 사업의 예산과 조직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재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시민들의 눈길은
북미 정상회담을 방송하는
텔레비전으로 쏠렸습니다.

생방송을 보던 80대 남성은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까지
이어진 현실이 감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INT▶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면서
다수의 접경지역을 포함한 강원도에도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 C.G -----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강릉 제진간 철도 연결에 앞서,
제진에서 북한 온정까지 25km 철도노선
보수작업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 구간 노선은 2007년 이미 건설이 완료된
상태라, 보수만 하면 금강산 철로 관광이
가능할 전망입니다.
-----------------------------

말라리아 남북 공동 방역, 결핵 퇴치 지원,
남북 산림 협력 사업 등
기존에 추진해온 사업은
예정대로 추진합니다.

이를 위해 강원도는
대북 관련 부서를 확대 개편하고
예산도 추가 편성하기로 했습니다.

◀INT▶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강원도에 한층 중요한 기회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이재규입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