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 사고 관련 보일러 시공업자 징역형 구형

  • 방송일자
    2019-06-12
강릉 펜션사고와 관련해 보일러 시공업자와
가스 검사원 등에게 징역형이 구형됐습니다.
◀END▶

춘천지법 강릉지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의 혐의로 보일러 시공
업체 대표 최 모 씨에게 징역 3년, 보일러를
설치한 안모 씨에게 징역 2년6월을
구형했습니다.

또 가스 검사원 김 모 씨에게 징역 3년,
가스 공급 업체 대표 박 모 씨에게
징역 2년 6월을 구형했습니다.

펜션 운영자 김 모 씨는 금고 3년,
김 씨의 아버지는 금고 2년이 구형됐습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