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 실종, 어머니에 이어 아들도 숨진 채 발견

  • 방송일자
    2019-08-17
지난 15일 강릉시 왕산면에서 실종됐던 모자가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END▶
오늘 오전 6시 40분쯤 실종 추정 지점인
강릉시 왕산면의 모 펜션에서 540m 떨어진 계곡 하류에서 37살 나 모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했습니다.

어머니 61살 조 모 씨는 어제 오전
펜션에서 2km 떨어진 계곡 하류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펜션 운영자인 이들은
160mm가 넘는 비가 내렸던 지난 15일 오후
인근의 시설물 상태를 확인하다가
계곡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