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R)선거구 조정, 속초고성양양 촉각

  • 방송일자
    2019-09-09
◀ANC▶
남) 국회의 패스트트랙 선거법 개정에 따라
인구가 적은 농촌지역의 선거구 조정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여) 도내에는 현재도 5개 시·군이 묶인 공룡선거구가 2개나 되는데, 속초고성양양 지역이 도내 정계 개편의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지난 20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도내에는 5개 시군이 묶인 2개 선거구가 탄생했습니다.

인구 기준을 미달한 횡성·홍천 선거구가
분열되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c/g)횡성군은 태백-영월-평창-정선 선거구로
홍천군은 철원-화천-양구-인제 선거구에 편입된 겁니다.

지역 정서를 무시한 처사라며 반발이 컸고,
구역이 넓어 현재도 국회의원이 지역민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음말=김형호 기자))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 개편논의가 이뤄지면서, 속초고성양양 지역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현재의 패스트 트랙안을 적용하면, 선거구를 총족하기 위한 최소 인구기준은 15만 명으로

속초,고성,양양 선거구의 인구는 현재 13만
여 명으로 선거구 조정이 불가피합니다.

◀INT▶ 정준화(설악권 연합번영회장)
"역사성도 맞지 않고, 생활여건도 맞지 않습니다. 지금 지역주민들은 지금 그대로 현 선거구대로 유지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c/g) 고성군을 접경지역 선거구에 묶거나
양양과 속초를 강릉 선거구와 통합한다느니
말이 무성합니다.

지역주민들은 기존의 정체성을 흔들지 않는
선에서 선거구 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합니다.

◀INT▶이양수 국회의원(속초고성양양 선거구)
"생활권 문화권을 고려하지 않는 이상한 게리맨더링식의 지역구 조정이 되는 건 결사적으로 막을 것이고, 문화권 생활권도 인구수 못지 않은 중요한 조건으로 지역구 조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속초고성양양 선거구 조정에 따라
도내 다른 선거구의 판도도 바뀔 수 있어
도내 정가도 국회의 선거구 조정논의에
긴장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형호입니다.(영상취재: 최기복)
◀END▶
#선거구조정, #속초고성양양선거구, #선거구패스트트랙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