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통신 3사 유료방송 진출 "지역성 약화 우려"

  • 방송일자
    2020-01-21
◀ANC▶
정부가 거대 통신사의 지역 유선 방송 합병을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지역 사회에 기여하도록 조건을 걸었지만
전국 사업자가 지역 채널을 광역화하면서
지역성이 훼손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END▶

◀VCR▶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법인 합병을
조건부 승인했습니다.

전국 사업자인 IPTV가
지역의 종합유선방송을 합병하는
최초 사례입니다.

(CG)SK브로드밴드와 KT계열, LG U+계열 등
통신 3사의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도
80%를 넘었습니다.

◀INT▶
김희경/성균관대 사회과학부 교수
"협상력 우위 없는 콘텐츠 시장 위협할 것"

가장 우려되는 것은
지역 채널의 광역화에 따른
지역성의 약화입니다.

지역 채널을 현행 유지하고
지역 사회 기여 방안을 마련하라는 조건을
내걸긴 했지만,

거대 통신사가 결국
수익성이 낮은 지역 채널을 줄이고,
지역 콘텐츠에도
투자하지 않을 것이라는 걱정은 여전합니다.

지역성이 훼손되면
결국 피해는 지역 주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직접 규제는 어렵다는
방침입니다.

◀SYN▶
신승한/방송통신위원회 지역미디어정책과장
"자생력 높이는 간접 방안 고민해야"


통신 3사에 지역 콘텐츠를 위한
분담금을 의무적으로 걷어야 한다는 주장이
대안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INT▶
고차원/지역방송협의회 공동의장
"방송 플랫폼으로서 책무 부여할 때"

(S/U)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기업 경쟁력 강화와 방송의 공적인 책임 사이
접점을 찾는 일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 뉴스 이지현입니다.(영상취재 양태욱)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