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R)"산불 지원 구상 의사 철회 요청 거절"

  • 방송일자
    2020-01-21
◀ANC▶
정부가 고성·속초 산불 피해 이재민에게
지원했던 위로금 등을 한전의 피해 보상금에서
공제할 방침입니다.

보상금액이 줄고, 보상시기도 늦춰질 수 있어
이재민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용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지난달 고성지역 특별심의위원회가 요청한
산불 이재민 지원금에 대한 구상 의사 철회를
행정안전부가 거절했습니다.

산불 이재민에게 위로금이나 지원금 등
385억 원을 선지급했는데, 재난안전법에 따라 한전에서 돌려받겠다는 겁니다.

이재민들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구상권 철회를 요청했던 고성지역 특별심의위원회와 한전은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INT▶이광직/한전 산불피해지원 대책반장
"정부에서는 법에서 정한 대로 (구상권을) 집행을 하겠다는 취지로 공문을 보냈고 한전 내부적으로는 향후에 (대응) 계획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정부가 구상권을 청구하면
산불 피해 주민이 받을 수 있는
한전의 피해 지원금이 줄어들게 됩니다.

((이음말=이용철 기자))
정부가 구상권 행사를 밝힘에 따라
산불 피해 이재민들에 대한 보상금 지급은
더 늦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소송이 시작돼 정부나 지자체의
구상금액이 최종 확정될 때까지
보상금을 지급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산불 피해 이재민들은 반발하며
대정부 투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INT▶노장현/고성산불피해비상대책위원장
"대정부 투쟁은 시작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요. 2년, 3년 걸릴 수 있는 긴 싸움이 되기 때문에 결국 피해는 우리 이재민들에게 있기 때문에 어떤 경우라도 그런 상황으로 가서는 안 되겠죠."

산불피해비대위는 행정안전부 장관과
한전 사장, 강원도지사 면담을 통해
정부 구상권 청구의 부당함을 알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입니다.
MBC NEWS 이용철입니다.
◀END▶
#고성속초산불, #행정안전부, #구상권_청구, #대정부투쟁_예고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