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코로나19 한 달, 피로 누적·병상 부족

  • 방송일자
    2020-02-20
◀ANC▶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오늘로 딱 한 달이 지났습니다만, 바이러스는 점차 퍼지고 있는데요.

지역사회 확산에도 초비상이 걸렸는데,
최전선에 있는 보건당국은 피로가 누적됐고
도내 음압병상은 부족한 실정입니다.

김상훈 기잡니다.

◀END▶

◀VCR▶

지역사회 확진환자가 늘면서
가장 필요한 건 환자를 격리해 치료할
음압병상입니다.

메르스 사태 이후 도내 음압병상은
크게 늘었지만, 여전히 44곳에 불과하고
현재 가동 중인 곳은 8곳뿐입니다.

1차적으로 환자를 진단하는
군단위 지역의 선별진료소 상황도
여전히 열악합니다.

인제군보건소 선별진료소 내부입니다.

환자를 따로 격리할 공간이 없어,
컨테이너를 추가할 계획입니다.

게다가 코로나19 사태가 한 달 넘게 지속되면서 보건당국의 피로도가 이미 극에 달했습니다.

◀INT▶
배현주/ 인제군보건소

선별진료소가 마련된 병원들도 24시간 의심환자를 받아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다보니, 일반 직원들까지 투입되는 형편입니다.

◀SYN▶
강원대병원 관계자

코로나19 대응지침이 개정돼,
앞으로는 해외여행력과 관계없이
적극적인 검사가 이뤄질 예정이여서
의심환자는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와중에 의료 인력 확충도
제때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지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의사 면허를 소지한 전문 역학조사관을
추가로 채용하기 위해 15차례나 공고를 냈지만,
지원자는 5년째 한 명도 없었습니다.

◀INT▶
고정배/강원도 보건복지여성국장

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해 강원도는
강릉의료원과 영월의료원을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