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강원도 균형발전, '평화수도 강원'으로

  • 방송일자
    2020-09-18
◀ANC▶
정부가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의 발전전략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원주에서 열렸습니다.

평화수도 지정, 혁신도시 완성 등을 놓고
심도있는 토론이 진행됐습니다.

권기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전체 인구의 과반이 수도권에 몰려있고,
정치, 경제, 행정까지 서울로 집중된 구조.

역대 정권들이 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해
다양한 정책들을 펼쳐왔지만
수도권 집중현상은 더 심했졌고,
그 과정에서 강원도는 더욱 소외돼왔습니다.

◀INT▶송영훈/강원대학교 통일강원연구원장
"기본적인 인프라, 기본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기회들은 조성해 주고, 추가로 강원도답게 가라고 해야지. 처음부터 '강원도는 강원도 답게' 이 말에는 많은 모순이 내포돼 있다고 생각합니다."

현 정권이 구상하는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 모델은
이른바 다극분산형 국토체계입니다.

전국을 다수의 광역권으로 만들어
수도권 중심에서, 여러 광역권이 수평적으로
교류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입니다.

강원도의 경우 북방평화경제를 선도하는
특별 광역권, '평화수도'로 지정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INT▶ 이경희 / 강원도 정책기획관
"평화수도 강원은 평화올림픽으로서 평화 유산이 이미 형성이 되어 있고요. 북방내륙진출을 위해서도 지정학적으로 최적합지로 보고 있습니다."

특별법을 통해 국가 주도로
평화수도와 경제특구를 지정하고,

추가 이전대상 공공기관 가운데,
통일연구원, 국방연구원 등 '평화'와 연관된
기관들을 강원도로 유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새로운 정책도 중요하지만,
'혁신도시'라는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을
제대로 완성시키는 게 우선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INT▶김태환/국토연구원 균형발전지원센터
"추가 공공기관 이전에만 관심이 주로 가 있고, 현재 혁신도시를 어떻게 발전시켜나갈까 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조금 등한시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특히, 60%에 육박하는 원주 혁신도시
상가 공실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추가 이전 공공기관이 빈 상가를
임대해 청사로 활용하게 하는 등의
구체적인 제안도 나왔습니다.

토론회를 마련한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순회 토론회를 통해 정리된 의견을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반영한다는 계획입니다.

MBC뉴스 권기만입니다.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