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원주공항, 대한항공 대신 진에어 취항

  • 방송일자
    2020-09-25
◀ANC▶
코로나19 여파로
7개월이 넘도록 문을 닫았던 원주공항이
다음달 운항을 재개합니다.

대한항공이 철수하는 대신
자매사인 진에어가 새롭게 취항합니다.

김진아 기자입니다.

◀END▶
◀VCR▶

제주 노선이 유일한 원주공항은
코로나 여파로,
지난 2월 말부터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대한항공측은 5월 연휴 기간에만
반짝 운항했을 뿐,

탑승객 감소 등 적자를 내세워
운항 중단을 계속 연장해 왔습니다.

올들어 국내선을 하나씩 빼 온 대한항공은,
사실상 원주공항의 철수를 결정했습니다.

대신 대한항공의 자매회사인 진에어가
다음달 원주공항에 취항합니다.

[그래픽]
10월 8일부터 원주발 제주행은
낮 12시 반과 오후 6시,
제주발 원주행은 오전 10시 40분과
오후 4시, 매일 두차례 왕복합니다.

운임도 저렴합니다.

시간대에 따라, 평일은 2만 7천 9백원까지
저렴하고, 가장 비싼 표가 11만원입니다.//

1/3 수준까지 저렴해진 겁니다.

진에어측은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노선 대신 여수와 대구, 울산, 포항 등
국내선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SYN▶유수영 대리 / 진에어
"해외 여행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국내선을
적극 확대하고 있습니다. 올해 4개 도시에 취항했으며, 이번 원주 취항으로 총 10개 도시에서 운항하게 됩니다"

(S/U) 하루 한차례, 비선호 시간대여서
탑승률이 떨어졌던 원주공항은 대한항공 철수가
오히려 전화 위복이 될 전망입니다.

시간대 선택이 다양해지고, 운임도 저렴해져
김포나 청주공항을 이용했던
중부권 수요까지 확보할 수 있어
공항 활성화가 기대됩니다.

◀SYN▶ 김효종 / 원주지역 여행업체
"국제 여행 판로가 막혀 있는 상태에서
국내 여행으로 저희가 돌파구를 찾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 굉장히 환영을 하고.."

한편, 양양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은 국토부에서 어렵게
원주공항 취항 허가를 받았지만,

극심한 재정난으로 당분간은
취항이 어려워 보입니다.

MBC뉴스 김진아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